[영상] 안중근 의사 하얼빈의거 러시아 신문기사 최초 공개

국가기록원, 러시아 극동지역 신문기사 24건 발굴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안중근 의사가 중국 하얼빈 의거 뒤 일제에 받은 첫 심문부터 사형 집행까지 보여준 당당하고 의연한 모습과 발언을 소개한 러시아 신문 보도들이 공개됐다. 매장지에 관한 기사도 포함됐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설립 50주년과 공공기록물법 제정 20주년을 맞아 28일 블라디보스토크·하바롭스크 등 러시아 극동지역 신문이 보도한 안중근 의사 관련 기사 24건을 공개했다.

24개 기사는 안중근 의사 의거일 다음 날인 1909년 10월 27일부터 1910년 4월 21일 사이에 현지 신문에 실린 것이다. 안 의사에 관한 러시아 신문기사가 단편적으로 소개된 적은 있으나 극동지역 여러 신문 기사를 망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공개된 ‘달리니 보스토크’는 1909년 10월 28일자 신문에서 같은 달 26일 아침 9시 최전선 열병식에 참석하기 위해 하얼빈역에 도착한 이토 공작(당시 조선 통감)이 치명적 총상을 입었고, 조선인으로 밝혀진 범인(안중근 의사)이 체포됐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또 다른 극동지역 신문인 ‘쁘리 아무리예’는 같은 해 11월 2일자 지면에 안중근 의사가 일본 총영사관에서 있었던 첫 번째 심문에서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당신들 고문도 두렵지 않다; 나의 이성과 심장은 조국에서 그들에 의해 병을 얻었다. 죽으면서 나는 기쁘다. 나는 조국 해방을 위해 첫 번째 선구자가 될 것이다”라고 진술한 내용을 담았다.

‘보스토치나야 자랴’는 1909년 11월 4일자에서 “이토 사살은 우리 조국 역사의 마지막 장이 아니며, 아직 살아있는 것이 기쁘다. 나의 유골에 자유가 비출 것이다”이라고 진술한 안중근 의사 발언을 소개했다.

‘쁘리 아무리예‘는 1910년 2월 27일자에 안중근 의사가 사형을 선고받은 전날 재판에서 1시간 동안 자신의 행위에 대한 정당성을 주장했고 모든 사람이 이에 마음이 끌리는 것 같았다고 보도했다. 안 의사 어머니가 ‘가치 있는 죽음을 맞이하라’는 마지막 인사말을 전했다는 것도 지면에 실었다.

안중근 의사 매장지와 관련된 기사도 발견됐다. ‘우수리스까야 아끄라이나’ 신문은 1910년 4월 21일자에 일본 아사히신문을 인용해 안중근 의사가 사형 직후 교도소 내 예배당으로 옮겨졌다가 인근 지역 기독교 묘지에 매장됐다고 밝혔다.
 

[아주경제 DB]